예수님 성혈

The Precious Blood of Jesus


2001년 2월 28일 재의 수요일, 예수님께서 피로 물든 옷가루를 율리아님 손에 쥐어주셨다. 모두들 깜짝 놀라 유심히 바라보고 있는데 그 중 옷감에 대하여 잘 알고 있던 한 자매가 "아주 섬세한 조직으로 된 면 종류의 옷 같다" 고 말하였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고귀하신 성혈을 2001년 11월 9일 성모님 동산 십자가의 길에 가톨릭 교회 역사상 처음 내려주셨으며 지금까지 8회 이상에 걸쳐서 성혈을 흘려주셨는데 혈액형 검사 결과 AB형으로 밝혀졌다.


2002년 8월 15일, 내려주셨던 성혈이 2003년 1월 1일까지 총 140일 동안 응고되지 않고 계속 액화된 상태로 지속되어 예수님의 성혈이 살아있음을 보여주셨고


2006년 10월 19일, 율리아님께서 갈바리아 십자가 예수님상 발의 못 자국에 손을 대고 기도하고 있던 순간 성혈이 율리아님의 손을 타고 팔꿈치까지 주르르 흘러내렸다.


지금 내가 너희에게 보여준 성심의 상처에서 쏟아져 나온 보혈은
세상 모든 자녀들에 대한 무한한 자비와 깊은 사랑과 우정과 현존의 징표이다. 

2002. 8. 15. 예수님 사랑의 메시지

2001. 2. 28. 율리아님 손에 쥐여 주신 예수님 옷가루

2001년 2월 28일 재의 수요일
예수님께서 피로 물든 옷가루를 율리아님 손에 쥐어주심


처음에는 많지 않았으나 성광에 넣어 성모님 옆에
모신 순간 성광이 꽉 차게 불어난 피로 물든 예수님의 옷가루




♡ 2001년 2월 28일 재의 수요일


 

새벽 2시경에 촛불을 켜고 묵주의 기도를 하던 중 3시경 예수님께서 통으로 된 흰 옷을 입고 나타나셨는데 온 몸은 피투성이에 옷조차 피로 물든 처참한 모습이었다.  내가 너무 놀라 어찌할 바를 모르자 예수님께서는 다정하게 가까이 다가오셔서 친절한 목소리로 말씀하셨다.


예수님 : "딸아!
사랑하는 나의 작은 영혼아! 너무 놀라지 말아라.
세상 자녀들 중 단 한사람이라도 단죄 받아 영원한 멸망으로 떨어지는 것을 원치 않기에 죄로 물든 이 세상을 구하기 위하여 지금도 나는 이렇게 피로 물들어 있다.  


이미 부패될대로 부패되어 버린 대다수의 세상 자녀들은 내가 아무리 사랑을 베풀어도 교만으로 인한 아집으로 가득 차 온 몸을 다 내어놓은 내 사랑을 받아들이기는커녕 영적으로 눈멀고 귀멀어 모독과 배은망덕으로 하느님을 촉범하고 있으니 나의 마음은 갈기갈기 찢기워져 이렇게 매일 매일 피를 흘리고 있는 것이다.


보아라! 내 딸아!
말로는 나와 내 어머니를 사랑한다고 하면서도 정성된 기도와 진정한 회개없이 고통을 받을 때에만 구명대에 매달리듯이 나와 내 어머니께 청하여 구하던 은총을 받고 나면 감사하는 마음은 극히 잠시뿐 천상의 구걸자에게 애긍을 베풀지도 못한 채 또 다시 비참한 생활로 되돌아가 오히려 성심을 찌르는 가시가 되고 있구나.


오! 나는 작은 영혼들이 나를 십자가에서 내려주기를 얼마나 애타게 기다렸던가.


그러나 세상의 수많은 자녀들과 대다수의 성직자와 수도자들, 특별히 불림 받은 내 자녀들까지도 나를 십자가에 못박아 놓고도 십자가에서 내려주기는커녕 깨어 있지 못하여 마귀와 합세함으로 방향감각을 잃은 채 교만과 허영으로 가득 차 탐욕과 이기심의 날카로운 가위를 들고 나의 육신과 옷마저도 산산조각을 내어 소유하려 하고 있으니 가슴이 타다 못해 내 어머니와 나의 가슴은 분화구가 된 지 오래구나."


율리아 : 사랑하올 주님! 저는 너무 부족하고 힘이 없어요. 어떻게 하면 좋아요. 네? 가르쳐 주시어요.


예수님 :
"고통을 받아야만 하는 사랑하는 내 딸아!
너는 내 작은 영혼이야. 내 권능은 약한 자 안에서 완전히 드러난다는 것을 사도 바울로에게도 말한바 있다.


네 약함 중에도 나는 내 어머니와 함께 항상 네 안에 머물러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매순간 너에게 닥치는 모든 고통들을 죄인들의 회개를 위하여 아름답게 봉헌한다면 눈물과 피눈물로 호소하시는 내 어머니와 나의 찢긴 성심, 그리고 갈기갈기 찢기워진 내 옷까지도 기워주는 것이 되며 위로를 주는 것이 된다.


자! 내 딸아! 이것을 받아라.


하시며 예수님께서 무엇인가를 주시기에 성체를 모시듯 두 손으로 받아 왼손에 쥐었다.


이것은 바로 수많은 자녀들의 죄악으로 인해 편태를 당하여 흘렸던 피에 젖은 내 면포가 부서지고 또 부서진 것인데 이는 바로 애인여기*하기는커녕 자신의 만족만을 채우기 위해 베풀지 못한 채 받으려고만 하는 탐욕과 이기심, 그리고 냉혹한 배신의 날카로운 가위로 자른 내 면포 조각들을 주워 모은 것이란다.


내 어머니와 나는 이렇듯 매일 부서지고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진정한 기도와 회개와 사랑의 마음을 가지고 지금 이 순간에도 죄인들 때문에 능욕을 당하며 온갖 수난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아는 너희들만이라도 이 옷가루를 보면서 매순간 자아를 부수고 또 부숴서 작은 영혼이 되어 생활이 기도화가 되어라.


그것은 바로 내 어머니와 내 성심에 깊이 박힌 가시와 못을 빼내주는 뺀찌가 될 것이고 또한 찢긴 성심과 옷을 기워주는 사랑의 바늘이 되는 것이니 내 어머니와 나에게는 큰 위로가 될 것이다.


그러니 낙담과 실의에 빠지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며 더욱 사랑의 힘을 발휘하여 영웅적으로 충성을 다할 때 정화의 때는 단축된다는 것을 기억하고 늘 깨어서 기도하여라. 잘있거라. 안녕."


예수님의 말씀이 끝난 뒤에 내 손에 쥐어져 있는 것을 감히 보지 못한 채 고통 중에 묵주기도를 바치던 나는 그대로 잠시 잠이 들었다.  깜박 잠이 들었다가 눈을 떴는데 너무 이른 새벽이기에 그냥 그대로 손에 쥔 채 펴보지도 못하고 혼자서 약 4시간 30분 정도를 쥐고 있다가 아침 7시 30분이 되어서야 가족과 가까운 형제 자매들을 불러올 수 있었다.

 

모두들 모인 자리에서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손을 펴보니 예수님께서 말씀하신대로 내 손에는 붉은 옷가루들이 쥐어져 있었다.  모두들 깜짝 놀라 유심히 바라보고 있는데 그 중 옷감에 대하여 잘 알고 있던 한 자매가 "아주 섬세한 조직으로 된 면 종류의 옷 같다" 고 말하였다.

 

우리 모두는 이 옷가루를 보면서 예수님의 말씀과 같이 우리의 강한 자아를 부수고 또 부수어서 매순간 생활의 기도화로 단순하고 작은 영혼이 되어 주님과 성모님께 진정한 위로를 드리자고 다짐했다.


* 애인여기(愛人如己) : 남을 자기 몸같이 아끼고 사랑함.


나주 성모님의 집 (경당)   전남 나주시 나주천 2길 12 (우. 58258) | 나주 성모님 동산   전남 나주시 다시면 신광로 425 

TEL  061-334-5003 | FAX  061-332-3372 | E-mail  najumary@najumary.or.kr | 사업자 등록번호  652-82-00210

대표자  김만복| COPYRIGHT ⓒ 2021 재단법인 마리아의 구원방주회 ALL RIGHTS RESERVED

재단법인 마리아의 구원방주회

나주 성모님의 집 (경당) | 주소 : 전남 나주시 나주천 2길 12 (우. 58258)

나주 성모님 동산 | 주소 : 전남 나주시 다시면 신광로 425 

TEL : 061-334-5003 | FAX : 061-332-3372

사업자 등록번호  652-82-00210 | 대표자  김만복

COPYRIGHTⓒ 2021 마리아의 구원방주 MARY'S ARK OF SALV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