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메시지

카테고리를 눌러서 원하는

연도를 선택하여 볼 수 있어요♡

20102010년 3월 3일 (2) - 묻지 말고 고통을 허락하소서

조회수 211

이반디아스 추기경님의 관사에서 대화중에 성모님의 음성이 들려왔다. 


성모님 :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내 사랑하는 아들들을 위하여 또다시 고통을 받겠느냐?”

율리아 : “엄마! 묻지 마시고 고통을 허락하소서. 이 몸 죽어도 주님의 것이요, 살아도 주님의 것이오니 오로지 주님의 뜻을 이루어지기만을 바라기에 제가 받는 고통은 기쁨이나이다. 하오니 부족한 이 죄녀의 고통을 통하여 추기경님과 대주교님과 이 죄녀의 만남을 주님 영광 드러낼 수 있는 축복으로 승화 시켜주시어 천상 옥좌에까지 이르게 하옵소서. 아메엔…….”


아멘이 채 끝나기도 전에 또다시 머리에 가시관의 고통을 받게 되었다. 머리에서 피가 오른 쪽으로 더 많이 흘러 내렸다. 죠반니 불라이티스 대주교님께서는 머리에서 흘러나온 피를 닦도록 당신의 손수건을 주시면서 이반 디아스 추기경님께 “쥬리아는 고통을 받을 때 주님의 영광을 위하여 봉헌합니다."


라고 말씀드렸다. 우리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에서 다시 환담을 나누었는데 내가 강복을 청하자 성당으로 가자고 하셔서 추기경님 관사에 있는 성당에서 함께 감사의 기도를 한 뒤 추기경님의 강복을 받았다. 추기경님께서 감사의 기도를 드리실 때 나는 또다시 가시관에 찔리는 고통을 받고 피를 흘렸다.


이번에는 추기경님께서 가시관 상처에서 나온 피를 닦으라고 당신의 손수건을 주셨는데 여분으로 2개를 더 주셨다. 나는 추기경님과 대주교님의 자상하신 친절과 호의에 너무 기뻐 주님과 성모님께 감사의 기도를 올렸는데 성모님께서도 아주 흐뭇한 표정으로 우리를 바라보시며 기뻐하셨다.

2 1

나주 성모님의 집 (경당)   전남 나주시 나주천 2길 12 (우. 58258) | 나주 성모님 동산   전남 나주시 다시면 신광로 425 

TEL  061-334-5003 | FAX  061-332-3372 | E-mail  najumary@najumary.or.kr | 사업자 등록번호  652-82-00210

대표자  김만복| COPYRIGHT ⓒ 2021 재단법인 마리아의 구원방주회 ALL RIGHTS RESERVED

재단법인 마리아의 구원방주회

나주 성모님의 집 (경당) | 주소 : 전남 나주시 나주천 2길 12 (우. 58258)

나주 성모님 동산 | 주소 : 전남 나주시 다시면 신광로 425 

TEL : 061-334-5003 | FAX : 061-332-3372

사업자 등록번호  652-82-00210 | 대표자  김만복

COPYRIGHTⓒ 2021 마리아의 구원방주 MARY'S ARK OF SALV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