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메시지

카테고리를 눌러서 원하는

연도를 선택하여 볼 수 있어요♡

19871987년 5월 12일 - 낙태로 인하여 많은 영혼들이 지옥의 길로 향해 가고 있다.

조회수 185

성모님이 우신다고 하여 보니 눈에 눈물이 가득 차 있었다.

율리아 :
“어머니, 또 웬일이시나이까?”

그렇게 말하는 순간, 나는 쓰러져 현시 중에 많은 영혼들을 보게 되었다. 지팡이를 짚고 있는 사람, 다리 없는 사람, 어깨가 없는 사람, 곰배팔이, 눈이 먼 사람, 눈이 하나 없는 사람, 코가 비뚤어지고 입이 비뚤어지고 귀가 하나 없는 사람, 많은 영혼들이 서로 밀치며 아귀다툼하여 쓰러지고 넘어지면서 가는 모습을 보았다. 어머나! 나는 순간 연옥 단련 받는 영혼들인 줄 알고 소리 질렀다. 그러나 나는 성모님의 목소리를 듣게 되었다.

성모님 :
보아라. 낙태로 인하여 많은 영혼들이 지옥의 길을 향하고 있다. 그 수많은 영혼들을 구하기 위하여 나는 이렇게 눈물로 호소하지 않으면 안 되는구나.

너를 통하여, 너의 희생과 보속을 통하여 그들의 영혼을 구하고자 한다. 참아 받으며 아름답게 봉헌하는 너의 아픔, 그 고통을 내 어찌 모르겠느냐! 자, 낙태, 무자비한 부모들의 무지한 소치로 버림받은 태아들의 고통에 동참하겠느냐?

율리아 :
“네, 어머니. 어머니와 함께라면 무엇을 못하오리까?”

그 순간 손과 발, 어깨, 다리 등 온 사지가 다 오그라들었는데 한 협력자는 말하기를, 내 얼굴빛은 완전 핏빛이었고 오그라든 몸을 펴보려고 했으나 굳어진 채 전혀 펴지질 않았다고 했다. 4시간 32분이 지난 뒤 겨우 몸이 펴졌으나 다시 산모의 고통을 8시까지 받았는데 얼굴과 온몸은 완전히 호박처럼 부어올라 몸을 가누기조차 힘이 들었다.

‘어머니! 정말 감사드립니다. 저의 이 작은 고통이 많은 영혼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되올 수만 있다면 얼마나 행복한 고통이리까? 저의 부족함 때문에 죄송스러울 뿐입니다만 작은 도구로 사용하소서.  아멘.

3 3

나주 성모님의 집 (경당)   전남 나주시 나주천 2길 12 (우. 58258) | 나주 성모님 동산   전남 나주시 다시면 신광로 425 

TEL  061-334-5003 | FAX  061-332-3372 | E-mail  najumary@najumary.or.kr | 사업자 등록번호  652-82-00210

대표자  김만복| COPYRIGHT ⓒ 2021 재단법인 마리아의 구원방주회 ALL RIGHTS RESERVED

재단법인 마리아의 구원방주회

나주 성모님의 집 (경당) | 주소 : 전남 나주시 나주천 2길 12 (우. 58258)

나주 성모님 동산 | 주소 : 전남 나주시 다시면 신광로 425 

TEL : 061-334-5003 | FAX : 061-332-3372

사업자 등록번호  652-82-00210 | 대표자  김만복

COPYRIGHTⓒ 2021 마리아의 구원방주 MARY'S ARK OF SALV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