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메시지

카테고리를 눌러서 원하는

연도를 선택하여 볼 수 있어요♡

19901990년 5월 8일 - 고통을 당할 때만 구명대에 매달리듯이 나에게 매달리지만.

조회수 192

몸은 물론 머리카락만 닿아도 바늘로 쑤시는 것처럼 아파서 움직이지 못했기 때문에 어버이날인데도 나는 성모님께 갈 수가 없어 장부가 혼자 가서 성모님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드렸는데 내 가슴은 몹시 아팠다.

“어머니! 죄송해요. 마음과 기도의 꽃다발을 보내드릴게요.”하며 나는 누워서 고통을 봉헌해야 했다. 밤 10시 40분경, 나는 어렴풋이 들려오는 성모님의 음성을 들었다.

“딸아! 답답하구나. 너는 내가 보고 싶지도 않느냐?”아무리 들으려고 해도 더는 들리지 않았다. 그래서 불편한 몸을 간신히 일으켜 성모님 곁으로 갔다. 경당에 들어서니 형언할 수 없는 어떤 향기가 코를 찌르는 듯 했는데 그중에는 백합향기도 많이 풍겨왔다.

성모님은 여전히 눈물을 흘리고 계셨고 얼굴은 창백해 보였다. 용서를 청하며 기도하는데 성모님의 아름다운 음성이 들려왔다.

성모님 :


딸아! 오늘은 부모를 공경하기 위한 어버이날인데도 하늘의 어머니를 찾는 자녀는 이토록 없구나. 더구나 내가 택한 너까지 아프다고 이 어머니를 찾지 않으니 외롭구나.

나를 외로운 어머니로 놔두지 말아다오. 나는 나의 자비의 눈물로 수많은 영혼을 불러 구하였다. 그러나 그 사랑에 얼마나 많은 자녀들이 감사하는 마음으로 나를 따라주었는가?

슬프다! 나의 존재를 또 잊고 고통을 당할 때만 구명대에 매달리듯 나에게 매달려야만 하는 가련한 수많은 나의 자녀들, 변덕스러운 그 마음 안에서 내가 어찌 활동할 수 있겠느냐?

애원하던 은총을 받고 나면 또다시 비참한 생활로 돌아가 나의 사랑을 잊은 채 가증스럽게도 배은망덕하지만 그러나 딸아! 나의 자비는 또다시 그들을 부른다.

사랑받고도 감사할 줄 모르며, 은총을 받고도 베풀 줄 모르고 마땅히 받아야 될 것처럼 자기 것으로 생각해 버리는 가련한 자녀들 때문에 나는 이렇게 눈물과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 오늘 너희들만이라도 고통 받는 내 거룩한 성심을 위로해다오.

아직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이 어머니는 정말이지 모든 피조물 위에 있고 또 모든 이단 위에 있다. 교오한 독성죄로 하느님까지 모독하고 마귀와 합세하는 불쌍한 영혼들을 구하기 위하여 빨리 인정을 받아야 한다. 마귀에게 승리하기 위해서는 얼마나 많이 비싼 값을 치러야 되는지 나도 너를 보면 안타깝구나.

딸아! 용기를 내어 고통을 더 아름답게 바쳐라. 그리고 일치를 위하여 더욱 기도하여라. 나의 메시지가 세상으로 흘러가 메시지 실천이 이루어지려고 하니 마귀들은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사제들 사이도 갈라놓으려고 붉은 용은 갖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총동원하지만 그러나 너희의 믿음과 사랑으로 원수인 사탄을 꼼짝하지 못하도록 하여라.

그래서 많은 영혼을 구하는 데 협력해다오. 네가 비참이라고 생각하는 것까지도 나에게 바쳐라. 이 모든 것을 보고 있는 어머니인 나의 마음도 상처를 받는단다.

딸아! 너에게 오시는 하느님 아버지께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 강해져야 한다. 하느님의 심오한 사랑 안에서 마귀와 싸워 승리하여 일치하도록 내가 너희와 함께 있겠다.

일치야말로 아름다운 열매가 아니겠느냐? 원수의 간교한 계략에 빠져드는 영혼들이 많기에 목숨 바칠 정도의 희생을 너에게 요구하지 않으면 안 된단다.

딸아! 보속의 협조자인 나 어머니의 무한히 넓은 티 없는 성심 안에 맡기고 나를 따르라. 네가 쉴 수 있는 보금자리를 나 어머니가 마련하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라.

어떤 상황에서도 실망하지 말고 나를 따르도록 하여라. 너를 믿고 따르며 나를 증거하는 모든 영혼들에게도 같은 자비의 은총을 내린다. 하늘과 땅을 잇는 끈인 나의 사랑의 인자를 통해 나의 아들 예수가 축복의 잔을 내리리라. 잘 있어라. 안녕.

성모님의 말씀이 끝나자 누군가 어루만지듯이 만졌다. 나는 살아계신 성모님께서 고통 받는 나를 어루만져 주시는가 했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장부였다.

“율리아! 성모님이 피눈물을 흘리고 계셔!”다급한 장부의 말에 성모님을 바라보니 성모님은 피눈물을 많이 흘리고 계셨고 코 밑에도 가득했다. 이때가 밤 11시 20분경이었다. 피눈물은 계속 되다가 새벽 1시 20분경 서서히 마르면서 눈물만 조금씩 흘리고 계셨다.                                                                             

3 3

나주 성모님의 집 (경당)   전남 나주시 나주천 2길 12 (우. 58258) | 나주 성모님 동산   전남 나주시 다시면 신광로 425 

TEL  061-334-5003 | FAX  061-332-3372 | E-mail  najumary@najumary.or.kr | 사업자 등록번호  652-82-00210

대표자  김만복| COPYRIGHT ⓒ 2021 재단법인 마리아의 구원방주회 ALL RIGHTS RESERVED

재단법인 마리아의 구원방주회

나주 성모님의 집 (경당) | 주소 : 전남 나주시 나주천 2길 12 (우. 58258)

나주 성모님 동산 | 주소 : 전남 나주시 다시면 신광로 425 

TEL : 061-334-5003 | FAX : 061-332-3372

사업자 등록번호  652-82-00210 | 대표자  김만복

COPYRIGHTⓒ 2021 마리아의 구원방주 MARY'S ARK OF SALV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