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께서 예비하신 삶

조회 39
뜰 앞 울타리에 개나리가 활짝 꽃봉오리를 터뜨리던 봄날, 1947년 3월 3일, 나는 이 세상에 고고의 울음소리를 터뜨리며 세상의 빛을 보았다. 내가 태어난 곳은 첩첩산중이라고 하는 나주 다도면 덕림리 연봉골. 하늘이 금방 닿을 듯한 산중 허리에 10여 호의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사는 아담하고 평화스러운 마을이다.


나는 한학자이시며 광주 서석초등학교 교감이었던 아버지 윤 세진, 어머니 홍 점순(마리아) 사이에서 태어났다. 한학과 시조에 조예가 깊고 인물 또한 출중하신 아버지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선생님으로 존경받으셨으며 제자들도 그 인품과 학문에 심취하여 아버지의 곁을 떠나지 않으려고 했다 한다.

4eea48e1f5c37a7ecd11d2c82d7de8b8_1631524001_0567.jpg

내가 태어났을 때 10여 호의 마을에서 7명의 아기가 거의 동시에 태어났다. 그때는 모두가 가난했기에 기저귀 대신 헌 옷 같은 걸 사용했는데 다른 엄마들의 치마는 늘 아이들의 소변으로 다 젖어 있었지만 우리 어머니 치마만 젖지 않고 깨끗했다고 한다.

어머니가 아기를 잘 챙겨 그렇기도 했지만 나는 갓난아기 때부터 잠잘 때는 전혀 쉬(소변)를 하지 않아 항상 깨끗할 수 있었다 한다. 그래서 엄마들 사이에서는 “홍선이는 아기 때부터 효도를 하는구나.” 하고 칭찬이 대단했다고 한다.

내가 태어난 지 5개월 정도 되었을 때 외조모님이 오셨다. 어머니는 친정어머니 오셨다고 장작불을 때서 떡을 해드렸다. 귀한 손녀 보셨다고 화로도 다 치우시고 애지중지하신 조부님과 달리 외조모님은 밖에 나가 깨진 옹기그릇을 주어다가 장작을 땐 그 숯불을 담아 방에다 놔두시고 담배를 피우셨다.

마침 기어 다니던 젖먹이의 손등이 숯불에 달궈진 옹기에 데었다. 너무 순해 배가 고파도 잘 울지 않던 아이가 우는 데도 외조모님은 살펴보지도 않고 “어미야, 애기 젖 줘라.” 하셨다.

그 말씀에 어머니가 젖을 주자 아이는 울음을 뚝 그친 뒤 한 번도 울지 않았다. 3일 뒤, 아이에게 젖을 물린 어머니는 소스라치게 놀랐다.
아이의 오른쪽 손등에 커다란 물집이 잡혀 엄청나게 부풀어 올라 있었기 때문이다. 어머니는 그제야 3일 전에 손을 덴 것을 아셨다. 손녀를 금지옥엽으로 기르시던 조부님은 큰 화상을 입은 젖먹이 어린아이를 붙들고 우셨고, 어머니도 우셨다.

“덴 자식 보채듯 한다.” 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불에 데면 다른 무엇보다 고통스럽다고 한다. 그런데 지금도 손등에 커다란 흉터가 남아 있을 정도로 많이 데었는데도 젖을 물리자 한 번도 울지 않았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모두 놀라워했다. 그런데 내가 걸음마를 할 때도 똑같은 상황에서 양 손바닥을 다 데었는데도 울지도 않고 잘 버텼다 한다. 이때는 금방 조치를 취했기에 흉은 지지 않았다. 어릴 때부터 고통의 화덕에 단련시키심이리라.

한문학자이시기도 한 아버지는 당시 광주에서 가장 큰 서석초등학교에 근무하셨다. 우리 가족은 1948년도에 아버지가 계신 광주 풍향동으로 이사해 큰 집에서 살게 되었는데 나는 조부님과 부모님으로부터 온갖 귀여움을 한 몸에 받았다.

우리 네 식구가 함께 참으로 행복하게 살게 되었다. 옛날에 부잣집은 대부분 건축비가 많이 들어도 집터를 높여서 토방을 만들고 그 위에 집을 지었다. 그래야 집에 습기도 안 차고 폭우가 내려도 물에 잠기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 집은 아주 높았다.

집에서 개도 키웠는데 새끼를 많이 낳았다. 그런데 새끼가 너무 많으니까 젖을 못 먹는 새끼도 있었다. 두 살(만 한 살)이 된 나는 방에서 나와 마루를 지나 토방에 내려섰다. 그리고 매우 높았던 돌계단을 바라보면서 바로 내려가면 앞으로 넘어질 것 같아 한 계단 한 계단 옆으로 기어서 마당으로 내려가 젖을 못 먹는 새끼들을 차례로 어미젖을 짜서 먹였다.

눈도 채 뜨지 못한 새끼도 있었지만 어미 개는 새끼들을 주물럭거리는 나를 물지도 않고 순하게 바라다보았는데 그 모습이 지금도 눈앞에 선하다.

4eea48e1f5c37a7ecd11d2c82d7de8b8_1631524127_8272.jpg

그 모습을 보신 어머니와 조부님이 비명을 지르시며 뛰어 내려와 나를 안고 화장실로 들어가 씻어 주셨다. 나는 강아지들이 보고 싶어내려가려고 했지만 다시는 내려가지 못하도록 조부님이 지키셨다. 나는 아쉽지만 마루에서 손만 흔들었는데 어미개도 늘 나를 바라보면서 멍멍대며 꼬리를 흔들어댔다. 어렸었지만 지금도 이 기억이 생생하다.
조회 25
조부님과 아버지께서는 대를 이을 아들을 기다리시다 딸이 태어나자 처음엔 예뻐하지 않으셨다. 하루는 내 머리를 깎으러 오시는 아버지를 피해 막 도망가다가 부엌으로 숨으려고 했지만, 그 어린 것이 몇 발이나 가겠는가! 바로 잡혀서 아버지에게 머리를 깎였다. 그 어린 것이 무엇을 안다고 안 깎이려고 안간힘을 썼는지? 3대 독자에 아들이 없던 아버지는 아마도 나를 아들처럼 만들고 싶으셔서 머리를 깎으려고 하셨을 것이다.


그 당시 많은 사람이 봉초를 피웠는데, 담뱃대에 넣어서 피우는 잘게 썬 담배를 말한다. 하지만 부잣집에서는 궐련을 피웠다. 아버지께서는 기계를 들여다 궐련을 만들어 피시고 지인들에게도 나누어 주셨다. 세 살(만 두 살)이던 나는 아버지가 하는 걸 눈여겨 봐뒀다가 아버지가 안 계실 때 똑같이 만들어 조부님과 어머니께 드리니 깜짝 놀라시며 머리를 쓰다듬어 주셨다. 또 궐련을 만들어 놨다가 학교에서 돌아오신 아버지께 드리니 아버지도 나를 높이 쳐들고 너무너무 좋아하셨다.


내가 다른 애들은 오줌도 못 가릴 때 대 소변을 혼자 다 처리한 것은 물론이요, 한번 보면 무엇이든 척척 해내자 집안은 웃음꽃이 떠나지 않았다. 그러던 중 어머니가 또 딸을 낳으셨다. 어머니도 우시고 다들 서운해하시는데 나는 여동생이 그저 예쁘기만 했다.
조회 17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5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7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2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3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2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2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2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2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2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3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3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3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0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1
내용 작업중 입니다♡
조회 2
내용 작업중 입니다♡

나주 성모님의 집 (경당)   전남 나주시 나주천 2길 12 (우. 58258) | 나주 성모님 동산   전남 나주시 다시면 신광로 425 

TEL  061-334-5003 | FAX  061-332-3372 | E-mail  najumary@najumary.or.kr | 사업자 등록번호  652-82-00210

대표자  김만복| COPYRIGHTⓒ 2021 재단법인 마리아의 구원방주회

재단법인 마리아의 구원방주회

나주 성모님의 집 (경당) | 주소 : 전남 나주시 나주천 2길 12 (우. 58258)

나주 성모님 동산 | 주소 : 전남 나주시 다시면 신광로 425 

TEL : 061-334-5003 | FAX : 061-332-3372

사업자 등록번호  652-82-00210 | 대표자  김만복

COPYRIGHTⓒ 2021 마리아의 구원방주 MARY'S ARK OF SALV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