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의 성체기적

Eucharistic Miracles of Naju

나주에 발현하신 주님과 성모님께서는 메시지의 진실성을 확인해 주시기 위하여 수많은 징표를 주셨다. 그 중 성체기적은, 예수님께서 성체 안에 실제로 살아 숨 쉬며 현존해 계시다는 것을 알리기 위하여 세상 모든 자녀들에게 율리아님을 통해 성체기적을 보여 주시며 사랑의 메시지를 주신 것이다. 


그 중 대표적인 성체기적은 교황청 교황 성하께서 집전하신 개인미사에서의 성체기적과 (1995. 10. 31), 죠반니 블라이티스 주한 교황 대사님 (1994.11. 24), 캐나다 토론토시의 로만 다닐렉 주교님 (1995. 9. 22),


말레이시아 사라 와크 시부 교구의 도미니꼬 수 주교님 (1996. 9. 16), 한국 제주 교구의 김창렬 바오로 주교님 (1997. 6. 12), 교황청에서 오신 몬시뇰께서 성모님 집을 방문했을 때 (1997. 7. 13)의 기적 등이다.


지금까지 성체를 직접 내려 주신 기적은 1997년까지 7번인데 1994년 11월 24일 주한 교황 대사님과 신부님들을 비롯

한 70여명의 신자들이 기도하고 있을 때 미카엘 대천사를 통하여 큰 성체와 빛에 둘러싸인 작은 성체가 내려왔으며,


1995년 7월 1일 성모님 눈물 흘리신 10주년 기념일 새벽 3시 40분에 예수님의 일곱 상처에서 흘러내린 피가 성체로 변하여 7개의 작은 성체로 내려왔는데 피와 살로 변화된 모습을 많은 신자들이 목격할 수 있도록 보여 주시기도 했다.


또한 1996년 7월 1일 성모님 눈물 흘리신 11주년 기념일 새벽 3시에 예수님의 일곱 상처에서 성혈이 흘러 내렸는데성혈이 하얀 성체가 되어 빛과 함께 율리아님의 입안으로 내려왔다.


1997년 6월 12일 한국 제주 교구장님이신 김창렬 주교님께서 나주성모님 집에 방문하시어 눈물 흘리셨던 성모님상 앞에서 이제까지 보여 주셨던 하늘에서 내려주신 성체와 살과 피로 변화된 성체를 보존하지 못했음을 못내 아쉬워 안타깝게 생각하시며 성체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셨는데 성체가 성모님 상 앞에 큰소리를 내면서 내려오셨다. 

주교님은 성체를 바라보시며 “살아계신 예수님” 이라고 표현하시었다. 이 성체는 광주 주교관에 모셔져 있다.


1997년 7월 13일 오후 11시 40분 경 성모님을 지극히 사랑하시는 교황청에서 오신 몬시뇰이 성모님 집을 방문하여 기도 중에 있을 때 “쿵” 소리와 함께 성체가 내려 오셨다.


또한 1997년 8월 27일 낮 12시경 30여 명의 신자들이 기도하고 있을 때 성체가 강림하셨는데 1997년 6월 12일에 내려오셨던 성체 문양과 같은 예수 성심 문양이었으며 이 성체도 광주 주교관에 모셔져 있다.


성체가 강림하시는 놀라운 징표를 통하여 예수님, 성모님의 급박하고도 절실한 사랑의 메시지를 율리아님을 통하여 이곳 나주에서 전 세계의 모든 자녀들에게 알리고자 하신다.  


“성체성사의 신비 안에 현존해 있는 나는 바로 마르지 않는 샘이며,
병든 영혼을 구원할 수 있는 구원의 약이며, 병자에게는 의사이다.
죄 때문에 찌들고 뒤틀린 영혼도 나는 사랑한다. 나는 사랑 자체이기 때문이다. 

1991. 5. 16. 예수님 사랑의 메시지

성체가 살과 피로 변화됨11) 1995. 7. 2 성모님 눈물 10주년 기념 철야기도회 때의 성체기적

십자가상에서 내려온 일곱개의 성체를 주교님의 명에 의하여 성체를 영했는데
마지막 7번째 성체를 율리아 자매가 영하였을 때 성체가 피와 살의 모습으로 변화됨

광주교구 윤공희 대주교님의 명에 순명하기 위해 일곱개의 성체를
영하기 전 괌과 말레이시아에서 온 두 명의 사제와 순례자들이 성체 조배하는 모습

Fr. Francis Su 프란시스 수 신부님  

Fr. Francis Su 프란시스 수 신부님             Fr. Pete M. Marcial 피트 마르샬 신부님
 

 

이날 말레이시아 수 신부님께서 손가락으로 찍은 성혈과 2001~2002년에 걸쳐 성모님 동산에 내려주신 성혈을

서울대 법의학 교실 이정빈 교수님이 DNA 검사를 실행한 결과 동일 남성의 AB형 혈액으로 판명되었다.

 1995년 7월 2일 오후 10시
성체가 살과 피로 변화된 기적을 목격한 증인들





♡ 95. 7. 2 사랑의 메시지


어제 새벽 3시 45분에 내려주신 일곱 개의 성체를 영하라는 주교님의 뜻에 따라 현장에서 목격하신 두 신부님과 나를 포함한 다섯 명의 평신도가 차례로 성체를 모시게 되었다.

그런데 나는 예수님께서 십자가상에서 피를 흘리시며 친히 내려주신 성체를 보존하지 못하고 모셔야 되니 너무 마음이 아파 눈물이 앞을 가리웠고 오열을 금할 수가 없었다.  내가 맨 마지막으로 성체를 모셨는데 입안에서 장미향기가 진동하며 부풀어 오른것 같았는데 옆에서 누군가가 입을 벌려 보라고 하여 그대로 했더니 모두가 놀라며 "성체가 피로 변했다." 라고 소리치며 엉엉 울기 시작했다.

얼마 후 탈혼으로 들어가게 되었는데 내가 성모님의 인도하심에 따라 어디론가 가고 있었다.  성모님은 매우 아름다우셨으며 하얀 드레스에 파란 망토를  걸치시고 파란띠를 허리에 두르신 나주 성모님의 모습이었는데 성모님은 부드럽고 친절하고 상냥하게 말씀하셨다.

 

성모님 : "딸아! 터무니없는 큰 꿈을 가지고 하느님과 경쟁하려던 마귀의 달콤한 유혹에 빠져 자신이 어떤 처지에 있는지조차 분별하지 못한 채 모령성체를 하고 있는 자녀들이 늘어나고 있으니 성부의 의노를 더욱 사고 있구나. 보겠느냐?"
 
율리아 : "네, 어머니!"
 
나의 대답이 끝나자마자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을 보게 되었는데 거기에는 교황님과 많은 성직자들이 미사를 집전하고 계셨다.
많은 사제들이 죄 중에서 미사를 드리고 많은 수도자들과 대다수의 평신도들이 죄중에서 죄의식을 느끼지 못한 채, 성체를 받아 모시는 것이 아니라, 아무 거리낌없이 먹어버리는 것이 아닌가!
성모님은 너무 마음 아파하시며 말씀하셨다.
 
성모님 : "사랑하는 나의 딸아!
이와 같이 그들은 방향을 잃고 어두움 속을 헤매며 자기 자신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가 되어 버렸다. 어디로 가는지조차 방향감각을 잃었으니 어찌 알 수가 있겠느냐.
 
처음에는 안개 속을, 그 다음에는 어두움 속을, 그 다음에는 사랑의 근원에서 멀어져 하느님 안에서의 천주성을 까마득히 잊어버리고 영적으로 눈먼 맹인이 되고 귀머거리가 되어 보지 못하고 듣지 못하니 그들이 가는 길이 어디겠느냐.
 
천상의 이 어머니는 잃어버린 모든 자녀들을 너희의 협력에 따라 구원하고 싶단다.
 
딸아!
부족한 너를 통하여 전하는 나의 사랑의 메시지가 모든 영혼들의 길잡이가 될 수 있는데 나를 따르는 자녀들이 극소수에 지나지 않으니 사탄이 냉혹하게 원하고 생기게 한 대재난이 끝이 없구나!
 
그들의 타고난 능력을 하느님께서 빼앗지 않았기 때문에 이제는 자신만만하게 군림하여 세상에 와서 사람들이 범죄하게 하고 또 주님께 불복종하도록 부추기고 무서운 악습인 교만을 사람들에게 주입하면서 끊임없이 공작을 꾸미고 있다. 그들의 위선과 악의는 한데 섞여서 폭발성 혼합기체가 되어, 영적 전투는 더욱 치열해지기에 깨어 있지 않으면 분별할 수조차도 없게 된다.
 
고통을 즐겨 받는 나의 딸아!
죽음의 그늘진 장막으로 부패되어 가는 이 세상을 구원하기 위해서는 성직자들이 하느님을 경외하고 내 아들 예수를 따라 거룩한 삶을 살면서 많은 양떼들을 천국으로 이끌어 가야 되겠기에 오늘 작은 영혼으로 초대 받아 아멘으로 응답한 사제들을 통해 증언하도록 증표를 보여준 것이다.
 
내 사랑하는 사제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귀염둥이 사제들.
너희에게 교회 안에서 빵과 포도주를 주님의 몸과 피와 영혼과 천주성으로 실체변화시키는 권한이 있듯이 죄를 사하는 권한도 있으니 어서 서둘러 진정한 고해성사를 통해 깨끗한 마음으로 성체를 모실 수 있도록 성체의 신비를 모든 이들에게 전하여 주님을 그대로 따르도록 협력해 다오.
 
주님은 너희 모두를 위하여 온 몸을 다 내어 놓으셨다.
2천년 전에만 피를 흘리신 것이 아니라 지금도 너희를 위하여 십자가상에서 온 몸을 다 짜내어 천주성을 감추시고 빵의 형상으로 너희에게 오시어서 먹히운다는 것을 알았다면 마귀와 합세하지 않을 것이다.
 
케루빔과 세라핌 천사들에게도 주지 않은 구원의 신비인 성체성사의 이 큰 권한을 사제들에게 주었는데 내 사제들 중에서 진정한 관심을 가지고 나에게 가까이 오는 이가 과연 얼마나 될까?
 
사랑하는 나의 사제들에게 부탁하노니, 부족하고 보잘 것 없다고 말하는 작은 영혼을 통하여 보여준 성체의 신비(징표)를 통하여 세상 것들을 목말라하고 갈망하는 모든 이들이 진정으로 회개하고 주님께로 돌아올 수 있도록 협력해 주기 바란다.
 
이 모든 것이 하느님의 영광과 영혼들의 구원이어야 할 것이니 나머지 것은 온전히 나에게 맡겨라. 너희가 온전히 맡기고 나를 따를 때 강생*으로 말미암아 하느님과의 일치가 성체의 신비에서 계속되고 또 계속될 것이며 이 일치야말로 유래없는 사실이어서 그 누구도 묘사할 수 없단다.
 
이제 너희의 남은 한 생애를 나에게 신뢰로써 온전히 의탁하고 위탁된 최고의 선을 추구하며 작은 자의 사랑의 길을 걸어 겸손하게 나에게로 오너라. 그러면 나에게서 장미가시를 치워주는 것이 되고 내 상처에 발삼기름과 향액을 발라 주는 것이 된다.
 
오늘 특별히 하늘에 계신 아버지와 성자께서 너희 모두에게 무한하신 축복으로 내리신 강복을 받아라. 그리고 모든 자녀들아! 모든 천사와 성인 성녀들의 인사를 전하며 나의 사랑 깊은 애정을 보낸다. 그럼 안녕."

 

말씀이 끝나자 성모님은 사라지셨는데 많은 사람이 우는 소리가 들려 눈을 떠보니 성모님 집이었다.

 

* 강생 (降生) : 신이 인간이 되어 태어남.

나주 성모님의 집 (경당)   전남 나주시 나주천 2길 12 (우. 58258) | 나주 성모님 동산   전남 나주시 다시면 신광로 425 

TEL  061-334-5003 | FAX  061-332-3372 | E-mail  najumary@najumary.or.kr | 사업자 등록번호  652-82-00210

대표자  김만복| COPYRIGHT ⓒ 2021 재단법인 마리아의 구원방주회 ALL RIGHTS RESERVED

재단법인 마리아의 구원방주회

나주 성모님의 집 (경당) | 주소 : 전남 나주시 나주천 2길 12 (우. 58258)

나주 성모님 동산 | 주소 : 전남 나주시 다시면 신광로 425 

TEL : 061-334-5003 | FAX : 061-332-3372

사업자 등록번호  652-82-00210 | 대표자  김만복

COPYRIGHTⓒ 2021 마리아의 구원방주 MARY'S ARK OF SALV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