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나주성모님

마리아의 구원방주

성모님의 눈물

성모님의 눈물

성모님의 피눈물

성모님의 향유

성체의 기적

예수님께서 흘려주신 성혈

성체와 성작

최근징표

 

 

 

 

나주 성모님께서는 1985년 6월 30일 밤 11시 55분 경에 처음으로 눈물을 흘리셨다. 율리아 자매님께서 죄인들의 회개와 불쌍한 이들을 위하여 묵주기도를 바치는 도중 성모님의 볼에 물방울이 맺혀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당시 율리아 자매님은 성모님이 눈물을 흘리셨다는 말을 들어본적도 없었기에 너무 놀라 남편에게 성모님 상에 눈물 방울 같은 것이 있다고 하였다.

 

그 이튿날 일어나 보니 성모님 상에서는  눈물이 흐르고 계셨으며 그러나 가족은 침묵을 지키며 기도하자고 했는데 율리아 자매님이 레지오 활동을 다녀와 보니 광주에서 또 여러 곳에서 사람들이 모여들기 시작했다.

 

그 사실을 나중에야 다른 사람으로부터 전해들은 원장 수녀님은 율리아 자매님에게 "이런 일이 있으면 본당 신부님과 수녀인 우리에게 연락을 먼저 해야지"하시며 꾸짖으시고 신부님과 함께 방문하셨고 그 이후는 순례 객들이 끊이지 않고 계속 몰려들었으며 하루에도 3000~4000명까지도 오게 되어 레지오 단원들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 맨 처음 눈물 흘리신 곳은 정미용실이었다. 그 뒤 수강아파트에서 그리고 현재 모셔진 경당 성모님의 집에서 계속 눈물을 흘리셨으며 1992년 1월 14일까지 700일 동안 성모님은 눈물과 피눈물을 흘려 주시며 우리들을 안타까이 부르셨다.

 

 

 

2,000W의 강한 조명으로 2시간을 쪼였지만 눈물을 마르지 않고 강한 조명 앞에서도 이렇게 계속 양눈에서 흐르고 계신다. (1985년 7월 20일 12시경)

 

1985년 7월 23일

 

 

눈물을 흘리시는 모습을 촬영하였는데 왼쪽 눈이 윙크하는 모습이 찍혔다. (1985년 8월 11일)

 

본당 수녀님( 엠마뉴엘) 화관을 만들어 씌워 드리고 사진을 찍을 우시지 않았는데 현상해보니 턱에 눈물이 맺혀 있는 모습이 나왔음. (1985년 10월 1일)

 

성모 통고 축일에 많은 눈물 흘리셨음. (1986년 9월 15일)

 

 

당시 나주 본당 주임 나자로 신부님이 목격하신 눈물. 많은 눈물이 방울져 아래로 떨어졌음. (1987년 8월 27일 오전 820분 경)

 

마리아의 신학 박사 르네 로랑땡 신부님과 파 레몬도 신부님 외 500명이 눈물 흘리심을 목격. 이날 성모상은 지금의 성모님 집으로 옮겨졌다. (1987년 12월 8일)

 

많은 눈물을 발 아래까지 흥건히 적시도록 흘리셨다. (1990년 5월 3일)

 

 

천사 셋이 예쁜 솜털 같은 것으로 피자국을 깨끗이 닦아드림(율리아에게 보여주심). 그 뒤에 흘리신 눈물. (1990년 9월 24일)

 

 

 

1990년 9월 26일

 

 

서울 손 마리아 자매, 나주 이 안나 자매가 밤샘 기도 중에 12시 넘어서까지 있었던 피눈물 자국이 서서히 없어지면서 깨끗해지고 눈물을 방울 방울 떨어뜨리며 흘리는 모습을 목격. (1990년 12월 8일)

 

 

눈물과 피눈물 흘리신 700일째 되는 . 성모님은 마지막 눈물을 흘리셨다. 7년에 걸쳐 700일간 눈물과 피눈물을 흘리시고 진땀과 코피까지 쏟으시며, 당신의 고통을 우리에게 보여주셨다. (1992년 1월 1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