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나주성모님

마리아의 구원방주

 

 

 

 

05. 4. 16

하늘에서 내려오신 두 개의
성체를 들고 계시는 신부님

 

05. 4. 16
하늘에서 내려오신 두개의
성체를 성합에 넣은 모습

 

05. 5. 6
성체에서 성혈이 흘러나온 기적을 목격한 신부님께서 엉엉 우시며 감격해 하심

 

 

05. 5. 6
하늘에서 내려오신 두 개의 성체에서 많은 양의 성혈이 흘러나온 모습 

 

 

 

 

 

 

 

2005년 4월 16일 밤, 성모님 동산에서 필리핀의 피터 마르시알 신부님께서 집전하시고 순례자 250여명이 참석한 미사 때 두 개의 성체가 신부님 왼쪽 제대 밑 바닥에 내려오셨습니다. 2002년 1월 6일 성 미카엘 대천사가 감실로부터 두 개의 성체를 모셔 오신 이래로 다시 성체가 내려오시는 기적이 일어난 것입니다.


신부님께서는 두 성체를 집어서 제대위 성체보 위에 올려놓으신 다음, 영성체가 다 끝난 후 성체포 위에 있던 두 성체를 성합에 넣으셨는데, 순간 두 성체가 놓여져 있던 성체보 위에 황금빛 향유가 내려왔습니다. 신부님께서는 평소에 냄새를 잘 못 맡으시기에 그것을 다시 확인하기 위해 신부님께서는 손가락으로 찍어 복사에게 맡아보라고 하셨는데, 향기를 맡은 복사가 "진한 장미 향기가 납니다."라고 하였습니다.

 

그후 신부님은 성체를 넣어둔 성합을 자신의 방에 모셔 두고 계셨습니다.

 

2005년 5월 6일 오후 5시 50분 경 율리아 자매님께서 갑자기 강하게 쓰러진후 탈혼에 들어갔는데, 현시 중에 안개비처럼 보이는 무언가가 내려와 성합을 감싸고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탈혼에서 깨어난 율리아 자매님은 협력자에게 4월 16일에 내려오신 성체를 확인해 보라고 하여 협력자가 피터 마르시알 신부님께 가서 그대로 말씀을 드렸습니다. 말씀을 들은 신부님은 두 성체를 모셔둔 성합 뚜껑을 열어보았는데, 두 성체에서 많은 양의 성혈이 흘러 나와 있었습니다.


성체에서 성혈이 흘러나온 기적을 목격한 신부님은 엉엉 우시며 감격해 하셨고, 마침 나주 성모님 집 경당에서 기도하고 있던 30여명의 순례자들이 이 기적을 목격하고 주님께 찬미와 감사와 영광을 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