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제 3 주간 월요일 ( 성녀 베르나데타 기념일 )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menu



 

운영진글

율리아자매님말씀

나주 동영상

사랑의메시지

기도봉헌란

은총증언

진리수호

 

 

자유게시판

부활 제 3 주간 월요일 ( 성녀 베르나데타 기념일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성체사랑 작성일18-04-16 10:48 조회215회 댓글20건

본문




The Stupid One
A Biography of St. Bernadette - by Dan Paulos


축일:4월16일
성녀 베르나데타 동정
St. BERNADETTE of Lourdes
Sta. Bernadetta (Bernarda), Virg
Saint Bernadette Soubirous
Santa Bernardetta Soubirous Vergine

Born: 7 January 1844 at Lourdes, France
Die: 16 April 1879, Nevers, France of natural causes; body incorrupt
Beatified :1925
Canonized :1933 by Pope Pius XI
Bernardetta = ardita come orso, dal tedesco = dared like bear, from the German



성모님은 1858년 2월 11일부터 7월 16일(가르멜산의 복되신 동정마리아 축일)까지
18회에 걸쳐 루르드의 동굴에서 14세의 소녀 베르나데트(시성1933.12.8.)에게 발현하셔서
성모님은 자신을 ’원죄 없는 잉태된 자’("I am the +Immaculate Conception")라고 밝히셨습니다.

이때는 교황 비오 9세가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 교리를 반포한 지 4년째 되는 해였는데,
19세기에 들어서면서 자유주의 사상의 팽배로 지식층이 교회의 가르침을 불신하고 속속 교회를 떠나는 경향이 늘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성모 마리아는 흰옷에 푸른색 허리띠를 두르고 오른팔에 묵주를 늘어뜨리고
양손을 가슴에 모은 모습으로 발현하셨는데 성모님은 자신을 ’원죄 없는 잉태된 자’(Immaculata Conceptio)라고 밝히면서
기도와 보속, 회개를 촉구하셨으며 특히 묵주 기도를 권하셨습니다.
그 후 매년 수백만 명의 순례자가 루르드를 방문하였고 기적도 자주 일어났습니다.

그런데 루르드 발현에 앞서 1830년 11월 27일,성녀 가타리나라브레(축일:11월28일)에게 발현하실 당시
성모님은 지구 위에 서서 두 팔을 활짝 펼친 모습으로 나타났는데,
그 주위에는 “원죄 없이 잉태되신 마리아여. 당신께 의탁하는 우리를 위하여 빌으소서”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었습니다.

성모님은 이 모습대로 메달을 만들어 지니는 사람은 큰 은총을 받을 것이라고 하셨고,
그 후 메달 착용이 늘어나면서 수많은 기적이 일어나 ’기적의 메달(Medaille miraculeuse)’ 이라고 불리게 되었습니다.

이 발현으로 ’마리아의 원죄 없는 잉태’에 대한 신심이 고조되었으며,
마침내 교황 비오 9세는 1854년 12월 8일에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를 믿을 교리로 선포하였습니다.

*한국교회의 수호자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마리아 대축일:12월8일.
*가르멜 산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축일:7월16일.
*루르드의 복되신 동정마리아 축일:2월11일.
*성녀 가타리나 라브레 축일:11월28일.
*성모 발현과 교회의 가르침.
*과달루페의 성모마리아 축일:12월12일.
*파티마의 복되신 동정마리아 축일:5월13일.



성 마리 베르나데트 수비루 동정의 편지에서
(Ep. ad P. Gondrand, a 1861: cf. A.Ravier, Les ecrits de sainte Bernadette,Paris 1961, pp. 53-59)



여인이 저에게 말씀하셨습니다.

어느 날 두 여자 아이들과 함께 가브 강변에 땔나무를 주으러 갔을 때 한 소리를 들었습니다.
그때 목장 쪽을 바라보았더니 나무들이 전혀 흔들리고 있지 않았습니다.
동굴 쪽을 바라보니까 파란 띠에 흰옷을 입고 있는 한 부인이 서 있었습니다.
그 부인의 양쪽 발등에는 노란 장미꽃이 꽂혀 있었고 그의 묵주도 같은 노란 색이었습니다.
저는 그 부인을 바라보았을 때 착각에 사로잡혀 있다는 생각이 들어 제 눈을 부볐습니다.
그리고는 묵주가 든 제 호주머니에 손을 넣었습니다.
십자성호를 긋고 싶었으나 이마에다 손을 올릴 수가 없었고 손은 이내 아래로 뚝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그때 부인은 자신이 성호를 그었습니다.
저는 다시 한 번 하려고 했습니다. 제 손은 부들부들 떨리고 있었으나 마침내 십자 성호를 그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묵주의 기도를 시작했습니다. 그 동안 부인은 손가락 사이로 묵주 알을 굴렸지만 입술은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제가 묵주의 기도를 끝마치자 환시는 사라졌습니다.

환시가 사라지자 두 여자 아이들에게 무얼 보았냐고 물었습니다.
자기들은 아무것도 못 보았다고 하면서 자기들에게 말해줄 게 있느냐고 나에게 물었습니다.
저는 그 아이들에게 흰옷을 입은 한 부인을 보았는데 누군지 모르겠다고 대답했고 그 일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때 아이들은 나보고 거기에 되돌아가지 말라고 간청했으나 저는 거절했습니다.
어떤 내적인 힘에 이끌리는 것을 느끼면서 일요일 날 거기에 다시 갔습니다.

그 부인은 제가 세 번째 갈 때까지는 아무것도 말하지 않았습니다.
세 번째 가던 날 나를 보고 보름 동안 자기에게 오지 않겠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하니까 사제들에게 가서 거기에다 소성당을 짓도록 청하라고 덧붙여 말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그 부인은 제게 샘에서 물을 마시라고 했습니다. 둘러 보아도 샘이 없기에 저는 가브 강물을 마시려 했습니다.
그러자 그 부인은 그게 아니라면서 손가락으로 샘을 가리켰습니다. 제가 가서 보니 약간의 더러운 물밖에 없었습니다.
손을 넣었지만 손으로 담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손으로 땅을 후비었더니 마침내 마실 수 있는 물이 조금 나왔습니다.
세 번은 버리고 네 번째 마셨습니다. 바로 그때 환시가 사라지고 저는 거기를 떠나 왔습니다.

그 다음 보름 동안 거기에 찾아갔었습니다.
그 부인은 월요일과 금요일을 제외하고는 매일 제게 나타나 사제들에게 소성당을 짓도록 청해 달라고 다시 부탁했고
저더러 그 샘에서 몸을 씻고 죄인들의 회개를 위해 기도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저는 몇번이나 당신이 누구냐고 물었지만 그 부인은 제게 부드러운 미소를 보낼 뿐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부인은 팔을 펼치고 시선을 하늘로 향하고는 자기는 "원죄 없이 잉태된성모"라고 말해 주었습니다.
그 보름 동안 부인은 제게 또한 세 가지 비밀을 계시하셨고 절대로 누설하지 말라고 명했습니다.
저는 오늘까지 그 비밀을 충실히 간직해 왔습니다.(가톨릭홈에서)





마리 베르나르드(베르나데타) 수비루스로 1844년 프랑스의 루르드에서 가난한 물방앗간 주인의 맏딸로 태어났다.
어려서는 건강한 아이였으나, 7세부터 병으로 쇠약해져 2, 3년후에는 큰병에 걸려
임종 때까지 천식(喘息)의 고질(痼疾)로 인해 고생하지 않으면 안되었다.
거기에다가 그의 가정은 큰 시련을 겪게 되었다. 그것은 예기치 않던 불행으로 말미암아 극도로 가난해져서,
정든 집을 떠나 보잘 것 없는 초막과 같은 거처에 살지 않으면 안 되었던 것이다.
그리고 그 뒤부터는 베르나데타의 몸도 점점 약화될 뿐이었다.

베르나데타의 정신적 번민은 육체적 고통보다 훨씬 더많았다.
부모와 동생들을 극히 사랑하고 있던 그녀는 맏딸이면서도 병 때문에 가사를 돕지 못하는 것에 마음이 아팠기 때문이다.
그녀가 할 수 있었던 일은 어머니가 생활비를 조달하기 위해 외출할 동안 집에서 어린 동생들을 보살펴 주는 정도 였다.
그녀의 가정은 빈궁 중에서도 부끄러워 하지 않고, 묵묵히 그의 부자유를 감수 인내했다.
이 같은 탄복할 만한 태도는 견고한 신앙과 하느님께 대한 굳은 신뢰의 발로이기도 했다.



베르나데타는 13세가 되어도 학교에 가지 못했고 따라서 글을 읽을 줄도 쓸 줄도 몰랐다.
학교에 가고 싶은 마음은 태산 같았으나, 당시 그녀는 양을 지키고 있었으므로 도저히 통학할 여가가 없었다.
그러나 그 대신 그녀는 광막하고도 고요한 들에서 많은 기도를 바쳤다. 또한 뜨개질과 바느질도 했다.
그리고 저녁때가 되면 자기 집에 돌아오던가 아니면 아는 집에 들르던가 했었다.
남과 이야기할 때나 말을 들을 때는 항상 공부하는 마음으로 듣고 말했다.

14세가 되었을 때 그녀는 번민하는 듯한 일상에다가 보통보다 작은 소녀로서 민감하나 쾌활한 기질이 있었으며, 다소 발육이 늦은 듯 했다고 한다.
그녀는 이때 그리워하던 학교를 처음 가게 되었다. 그런데 그때 마침 유명한 성모 발현이란 일대 사건이 돌발했던 것이다.
이 성스러운 부인의 발현은 베르나데타에게 커다란 위로와 풍부한 은총을 베풀어주었지만 그것은 한편으로 많은 슬픔과 시련의 원인이기도 했다.



1858년 2월 11일과 7월 16일 사이, 가브 강변의 얕은 굴속에서 그녀는 놀라운 체험을 했다.
18차례에 걸쳐 그녀는 매우 젊고 아름다운 부인을 보았는데, 그 부인이 자신에게 여러 가지 요구를 했다.
이 부인이 나중에 "원죄 없이 잉태되신 성모"로 호칭하게 되는 동정 마리아로 인정받게 되었다.

성모 마리아의 발현도 그녀에게 있어서는 일종의 학교-최고의 영혼의 학교였다.
그녀의 영혼은 정결하고 죄의 물듦이 없었지만, 이 학교에서 성모의 슬하에서 확고한 신앙과 덕행의 기반을 형성했다.
그가 성모께 듣고 나서 전한 말씀을 사람들이 믿게 된 것은 주로 그녀의 이런 신앙과 덕행의 힘에 의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기적이 일어나는 곳에는 소문을 듣고 몰려든 수많은 사람들이 있었지만, 이러한 기적이 일어나는 곳에는 소문을 듣고 몰려든 수많은 사람들이 있었지만,
베르나데타를 제외하고는 어느 누구도 "부인"을 보지 못하고 그 말씀도 듣지 못했으나, 무슨 혼란이나 정신적인 이상은 전혀 없었다.
그러나 그 발현이 있고 난 다음부터 거짓 환시가 유행병처럼 번졌으나, 교회 당국은 그녀의 체험에 대해 올바른 자세를 견지했다.
몇 년후 그녀는 의심 많은 불신자들로부터 심한 고통을 받았으나 이 모든 것을 영웅적인 용기와 품위로써 물리쳤다.

성모의 발현은 끝났으나 그녀에 대해서의 엄격한 조사는 그후에도 오랫동안 계속 되었다.
베르나데타는 언제든지 자기가 알고 있는 것을 정직하게 말했다.
이리하여 결국 성모 발현의 장소는 성지가 되어 방방곡곡에서 수많은 순례자들이 매일같이 쇄도하게 되었다.
이러한 사람들은 인간의 보통 심리로서 특별한 은혜를 받은 베르나데타에게 호기심을 품고 한 번이라도 그녀의 얼굴을 보려고 했다.
겸손한 그녀에게는 그것이 얼마나 고통이 되었는지 모른다.



평범한 사람 같았으면 자기가 그처럼 평판이 대단하다면 의기 양양하여 교만의 죄에 떨어졌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베르나데타는 여전히 순박하고 가난하고 겸손한 소녀였다. 그녀는 전과 다름없이 집안 일을 돌보며 양치기일을 했다.
그녀의 양친도 베르나데타와 같이 종종 방문객에게 금품을 받는 때도 있었으나 호의만을 감사하면서 절대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러므로 여전히 가난하게 살지 않으면 안 되었다. 그들은 성모님의 은혜로 세상 재물을 모았다는 소문을 듣기 싫어했기 때문이다.

베르나데타는 그러던 중 한 가지 희망을 품게 되었다. 그것은 인간 세계를 떠나 수도원에 숨어 고요한 마음으로 하느님을 섬기고자 하는 것이었다.
그녀는 곧 어느 수도원의 분원에서 안내직을 맡게되어
그대로 그곳에 머물고자 했으나 하느님께서는 서서히 그녀를 위해 네베르에 있는 애덕회에 입회의 길을 열어주셨던 것이다.

이미 입회를 결심한 베르나데타에게 있어서 한가지 뼈아픈 것은 그리운 성모님을 뵈옵던 루르드의 동굴을 하직해야 될 일이었다.
그러나 그녀는 참기 어려운 모든 것을 희생하고 혼연히 네베르를 향해 출발했다. 때는 1866년 7월 4일이었다.



수녀원에 도착한 베르나데타는 삼 일째 되는 날 모든 수녀들이 모인 가운데서 성모님의 발현의 내막을 말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그녀는 순명지덕으로 겸손하고도 정직하게 말함으로써 사람들에게 많은 감동을 주었지만 그후는 다시 그 이야기 하는 것을 엄금 당했다.
그녀는 도리어 그것을 기뻐했다.
그는 어떤 중대한 이유가 없이는 그 일을 입밖에 내지 않고 다만 마음에 만 새겨두어 종종 성모님의 은혜를 깊이 감사드렸다.

수련기 중에 그녀는 중병에 걸렸었다. 모두들 그녀가 나으리라고는 생각지 않았다.
그래서 서둘러 서원을 허락받아 기쁨에 넘쳐 서원식을 다 마치고 나자 기적처럼 다시 완쾌되었다.
그러나 교회 규정상 같은 동료들과 함께 수련기를 마쳐야 했다.

베르나데타가 병중에 취한 태도는 실로 인내의 모범이었다.
그녀는 고요한 수도원에서 병약한 몸으로 일생을 보내 세인이 놀랄만한 대사업은 할 수 없었지만,
그래도 매일의 숨은 희생이나 순명, 극기, 겸손, 인내, 타인대 등의 여러 덕행에 있어서는 출중한 바가 많았다.
이는 하느님 대전에는 하나 하나의 찬란한 보석처럼 보였을 것이고, 쌓이고 쌓인 그의 공덕은 얼마나 많았는지 알 길이 없었다.



그 후 베르나데타는 여러 번 병상에 누웠다.
그러다 마침내 재기불능이 되어 1879년 4월 16일 루르드에서 성모를 뵌지 21년째 되는 해까지 표면에 드러나지 않는 삶을 살면서 임종을 맞았다.

루르드에서 일어난 수많은 기적은 성모 마리아의 발현이 터무니없는 일이 아니란 것을 입증해 주었으며,
베르나데타가 운명한 지방인 네베르에서는 그녀의 기도로 생존시와 사후에 많은 기적들이 생겼다.
하느님께서는 이처럼 그녀의 성스러운 생애를 증명해 주셨다."



St. Bernadette Soubirous
Shown many years after her death, her body uncorrupted.


겸손하고도 가난한 동정녀의 덕은 장례 때부터 이미 빛나는 영예를 획득했으나,
성인품에 오른 다음은 한층 더 찬란한 광채를 발하게 되었다.
자신을 스스로 낮춘 베르나데타는 지금에 와서는 전 세계의 존경을 받게 되었던 것이다.
(대구대교구홈에서)





이용 당하는 것

루르드의 성모 마리아가 베르나데트에게 발현했을 때 그의 나이는 겨우 14살이었다.
그는 평범한 시골 소녀였기에, 사람들은 왜 하필이면 성모 마리아가 그에게 나타났느냐는 질문을 하곤 했다.
베르나데트는 그 사실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제가 백치처럼 아주 무지하기 때문에 저를 선택하신 것이 아닐까요?

만약 성모님이 저보다 더 무지한 사람을 발견하셨다면 아마도 그 사람을 선택하셨을 거예요.
성모님은 저를 빗자루처럼 이용하신 것 같아요. 빗자루로 마당을 다 쓸면 그 다음에는 빗자루를 어떻게 하나요?
원래 있던 자리, 바로 문 뒤에 갖다 두겠죠.” 우리는 일반적으로 누구에 의해서 ‘이용당한다’라는 개념을 좋아하지 않는다.

오랜 세월 동안 그 말은 ‘속임을 당한다’든지, ‘버림을 받는다’는 의미로 사용되어 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하느님의 계획 안에서 이용당하는 것은 창조적인 행동을 하는 것과 같다.
선반 위에 놓인 유리잔은 보기에는 좋을지 몰라도 원래 만들어진 목적은 실현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유리잔은 우리가 그 안에 물이나 포도주를 따라서 나누어 마실 때 비로소 만들어진 의도, 즉 존재의 목적을 실현한다.
마찬가지로 우리 인간은 사랑으로 가득 채워질 때 하느님이 창조하신 원래의 인간, 하느님의 사람이 될 수 있다.
내가 유리잔이라면 나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선반 위에 올려져 있는가? 아니면 테이블 위에 놓여 있는가?
하느님이 나를 원래 만드신 의도대로 쓰시게 하겠다.
(까리따스수녀회홈에서)





알렐루야
(히) hallelujah (영) Alleluia


어원적으로 히브리어 ’힐렐’(hillel, 찬미하다)이란 동사의 명령형 ’할렐루’(hallelu)와
하느님이란 말의 야훼 (jahve)의 약자 ’야’(jah)의 합성어 즉 야훼 하느님을 찬미하라는 뜻이다.

구약성서의 하느님을 찬미하는 시편의 시작과 마지막에 많이 인용되었고(시편 111-117),
유태인의 종교 의식에 있어 성가대의 합창에 신자들이 아멘과 알렐루야로 응답하였다.
알렐루야는 그리스도교의 전례로 넘어와 응답으로서, 환호로서 전례문에 삽입되었으며, 후렴으로도 사용되었다.

 

 

    말씀의 초대
    스테파노와 논쟁을 벌이던 이들은 그를 대항할 수 없자 사람들을 선동하여 그를 붙잡아 최고 의회로 끌고 가서 거짓 증인들을 내세워 고발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그들은 스테파노의 말에서 드러나는 지혜와 성령에 대항할 수가 없었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6,8-15 그 무렵 8 은총과 능력이 충만한 스테파노는 백성 가운데에서 큰 이적과 표징들을 일으켰다. 9 그때에 이른바 해방민들과 키레네인들과 알렉산드리아인들과 킬리키아와 아시아 출신들의 회당에 속한 사람 몇이 나서서 스테파노와 논쟁을 벌였다. 10 그러나 그의 말에서 드러나는 지혜와 성령에 대항할 수가 없었다. 11 그래서 그들은 사람들을 선동하여, “우리는 그가 모세와 하느님을 모독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하고 말하게 하였다. 12 또 백성과 원로들과 율법 학자들을 부추기고 나서, 느닷없이 그를 붙잡아 최고 의회로 끌고 갔다. 13 거기에서 거짓 증인들을 내세워 이런 말을 하게 하였다. “이 사람은 끊임없이 이 거룩한 곳과 율법을 거슬러 말합니다. 14 사실 저희는 그 나자렛 사람 예수가 이곳을 허물고 또 모세가 우리에게 물려준 관습들을 뜯어고칠 것이라고, 이자가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15 그러자 최고 의회에 앉아 있던 사람들이 모두 스테파노를 유심히 바라보았는데, 그의 얼굴은 천사의 얼굴처럼 보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 말씀 안에 살아계신 주님께서
       제 마음안에 친히 오시어
       사랑의 불을 놓아 주시고
       사랑의 기적을행하시어
      주님의 말씀이 그대로 제게 이루어지게 하소서.
                 아멘
    복음
    <너희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22-29 예수님께서 오천 명을 먹이신 뒤, 제자들은 호수 위를 걸어오시는 예수님을 보았다. 22 이튿날, 호수 건너편에 남아 있던 군중은, 그곳에 배가 한 척밖에 없었는데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그 배를 타고 가지 않으시고 제자들만 떠났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23 그런데 티베리아스에서 배 몇 척이, 주님께서 감사를 드리신 다음 빵을 나누어 먹이신 곳에 가까이 와 닿았다. 24 군중은 거기에 예수님도 계시지 않고 제자들도 없는 것을 알고서, 그 배들에 나누어 타고 예수님을 찾아 카파르나움으로 갔다. 25 그들은 호수 건너편에서 예수님을 찾아내고, “라삐, 언제 이곳에 오셨습니까?” 하고 물었다. 2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나를 찾는 것은 표징을 보았기 때문이 아니라 빵을 배불리 먹었기 때문이다. 27 너희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 그 양식은 사람의 아들이 너희에게 줄 것이다. 하느님 아버지께서 사람의 아들을 인정하셨기 때문이다.” 28 그들이 “하느님의 일을 하려면 저희가 무엇을 해야 합니까?” 하고 묻자, 2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하느님의 일은 그분께서 보내신 이를 너희가 믿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말씀안에 살아계신 주님께서
         부족한 제 영혼을 다스리시어
        매순간 말씀 안에서 살아 숨쉬며
        복음을 실천하게 하소서.

                  아멘

     

    오늘의 묵상  

    아름다움은 진리의 맛을 본 사람의 몫입니다. 성령의 은총과 능력으로 충만한 스테파노를 시기하고 핍박하던 이들조차도 그의 얼굴에서 천사의 얼굴을 봅니다. 세상의 폭력과 협박에 굴하지 않고, 진리 안에 머문 사람만이 누리는 자유와 행복입니다. 스테파노는 죽음에 이르기까지 하늘의 문이 열리는 것을 본 행복한 첫 순교자가 됩니다. 반면에 오천 명을 먹이신 예수님의 기적을 겪은 군중은, 그분께서 보여 주신 진리의 표징, 곧 나눔의 기적을 통해 탐욕에서 벗어나 참된 자아를 만나는 은총이 아니라, “빵을 배불리” 먹고 나서 또 다시 자신을 배불릴 수 있는 빵을 얻으려고 예수님을 찾아다닙니다. 자아의 참된 모습을 찾지 못한 군중에게 예수님께서는, “너희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고 질책하십니다. 예수님의 이 말씀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들려옵니다. 실상 우리가 일상에서 겪는 수많은 고민들은,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다 겪는 실망과 분노에서 옵니다. 남들보다 좀 더 배부르려고, 남들보다 더 많이 갖고 더 높이 올라가려고, 때로는 중상과 모략으로 거짓된 자아에 숨어 버리기도 합니다. 하느님의 일을 하려면 무엇을 해야 하는지 묻는 군중에게 예수님께서는, “그분께서 보내신 이”, 곧 예수님을 믿는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을 믿는다는 것은 입술과 생각만이 아니라, 실제로 내 삶의 가치를 동물적 욕망이 아닌 영적인 아름다움에서 찾을 때 가능합니다. 사랑, 친절, 인내, 나눔, 희생, 겸손. 듣기만 해도 아름다운 것들이 바로 예수님께 가는 길입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출처 매일 미사-


★  오늘도  생활의 기도를 통하여
 
기쁨과 사랑과 평화 누리는 좋은 하루 되세요.

댓글목록

엄마와함께님의 댓글

엄마와함께 작성일

너희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 아멘!

성체사랑님, 은총이 강물처럼 임하소서~~~^^

자아포기님의 댓글

자아포기 작성일

성녀 베르나데타 시여!!
나주성모님 인준을위하여 빌어주소서!아멘
율리아님의 영육간 건강과 기도지향이 그대로이루어지도록 함께 빌어주소서!아멘

처음처럼님의 댓글

처음처럼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사랑의성심님의 댓글

사랑의성심 작성일

아멘!

장미님의 댓글

장미 작성일

성녀 베르나데타시여!!
나주성모님 인준을위하여
율리아님의 영육간 건강과 안전을 위하여
세계평화 와 죄인들의 회개를 위하여
하느님께 빌어주소서 아멘~^^

기적의샘터님의 댓글

기적의샘터 작성일

성녀 베르나데타시여
나주성모님의 빠른 인준과
율리아엄마의 영육간의 건강과 안전
그리고 제가 지향하는 기도가 이루어질수 있도록 전구해주소서 아멘

생활의기도화님의 댓글

생활의기도화 작성일

베르나데타는 13세가 되어도 학교에 가지 못했고 따라서 글을 읽을 줄도 쓸 줄도 몰랐다.
학교에 가고 싶은 마음은 태산 같았으나, 당시 그녀는 양을 지키고 있었으므로 도저히
통학할 여가가 없었다.
남과 이야기할 때나 말을 들을 때는 항상 공부하는 마음으로 듣고 말했다.아멘

너희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아멘!!!

영적인사랑님의 댓글

영적인사랑 작성일

성녀 베르나데타 이시여~~!!

나주 성모님의 인준과 율리아님의 영육간의 건강과
지향하는 모든 기도가 그대로 이루어지게 빌어 주소서..

아멘~~!!*
성체사랑님 감사합니다..

영적인사랑님의 댓글

영적인사랑 작성일

성녀 베르나데타 이시여~~!!

나주 성모님의 인준과 율리아님의 영육간의 건강과
지향하는 모든 기도가 그대로 이루어지게 빌어 주소서..

아멘~~!!*
성체사랑님 감사합니다..

한처음님의 댓글

한처음 작성일

아~멘~ 아~멘 아멘.

전심전력님의 댓글

전심전력 작성일

아멘!!!

님의것님의 댓글

님의것 작성일

성녀 베르나데타 이시여~~!!

나주 성모님의 인준을 위하여,
 율리아님의 영육간의 건강과 안전과 빠른 건강회복과
봉헌하시는 모든 기도지향이 그대로 이루어지도록 전구해 주소서
아멘

사랑의홍수님의 댓글

사랑의홍수 작성일

성녀 베르나데타 이시여!!!
나주성모님의 인준과 율리아님의 영육간의 건강과 안전 그리고
봉헌하시는 기도지향이 그대로 이루어지도록 전구해 주소서.
아 ~~~ 멘 !!!

야고보님의 댓글

야고보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여명님의 댓글

여명 작성일

성녀 베르나데타 이시여!

나주성모님의 빠른 인준과 율리아님의 건강회복을 위하여 빌어주소서. 아 - 멘..
제가 지향하는 모든 이들의 회개와 구원을 위하여 빌어주소서. 아 - 멘..

엄마작은꽃님의 댓글

엄마작은꽃 작성일

성녀 베르나데타여 율리아 엄마를 지켜주시고 저희 모두 엄마의 양육 온전히 따라살아 변화된 삶으로
기쁨 안겨드리게 하소서 아멘!

믿음님의 댓글

믿음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애인여기님의 댓글

애인여기 작성일

성녀 베르나데타 이시여!

나주 성모님 인준과
율리아님의 영육간의 건강과 안전,
빠른 건강회복을 위하여 전구하여주소서.
봉헌하시는 기도 지향이 그대로 이루어지도록
전구하여주소서.아멘

해필리에버님의 댓글

해필리에버 작성일

성녀 베르나데타이시여!

나주 성모님의 빠른 인준과 율리아님의 영육간 건강과 빠른 회복,
봉헌하시는 모든 기도 지향이 그대로 이루어지시도록 전구하여
주소서. 아멘.

Liliana님의 댓글

Liliana 작성일

성녀 버나뎃님!
한국 나주에 친히 오신 성모님의 승리와 인준을 위하여
그리고, 율리아 엄마의 영육간 건강과 빠른 회복을 위하여
간절히 전구하여 주셔요.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