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 제 3 주간 화요일 (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 기념일 )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menu



 

운영진글

율리아자매님말씀

나주 동영상

은총증언

기도봉헌란

진리수호

 

 

자유게시판

사순 제 3 주간 화요일 (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 기념일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성체사랑 작성일17-03-21 10:12 조회255회 댓글30건

본문




축일:3월21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
Bl. Baptist Spagnoli of Mantua
Beato Battista Spagnoli

Mantova, 17 aprile 1447 - Mantova, 20 marzo 1516
Beatified:17 December 1885 by Leone XIII



부친은 스페인계이고 모친은 이탈리아계인 그는 만투아에서 태어났는데,
그의 혈통 때문에 스파뉴올로(스페인 사람)라는 별명을 얻었다.
어릴 때부터 재능이 많아서 주위의 부러움을 사더니, 커서는 철학과 수사학을 배웠다.

그는 가족들의 반대를 물리치고, 페라의 가르멜회에 입회하여 험란한 완덕의 길에 도전하였다.
그는 수도원에서 문학과 성서 등을 계속 연구하였는데, 그의 라틴어 문장과 시는 당대의 가장 유명한 인본주의자로 손꼽혔다.

하느님은 그에게 상담자로서의 놀라운 능력을 주셨다.
그는 6번이나 개혁 가르멜의 부총장으로 뽑혔다.
그는 성모님께 특별한 신심을 지녔으며, 마리아 공경을 전파하는데 지칠 줄을 몰랐다.
그는 로레또의 기적을 노래하였으며, 좋은 글을 통하여 이교인들의 마음을 회개하도록 인도하였다.
그는 16세기 최고의 크리스챤 시인으로 높은 공경을 받아왔다.
(성바오로수도회홈에서)





가르멜산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
Our Lady of Mount Carmel


가르멜수도회의 역사
가르멜은 이스라엘 서북부, 갈릴래아 지방에 속한 지중해 연안에 있는 해발 546m의 산 이름이다.
기원전 922년경 다윗 왕국이 이스라엘 왕국과 유다 왕국으로 분할된 후
북부 이스라엘 왕국의 배교를 막기 위해서 활약한 예언자들 중 엘리아 예언자가, 바알의 거짓 예언자들과 대결을 벌인 곳이 바로 가르멜 산이다.

’나는 야훼의 사랑에 불타 있노라’ 하신 엘리아의 정신을 따라,
이미 구약시대부터 가르멜 산에는 개별적으로 은수생활을 하던 은수자들이 있었는데,
12세기 중엽에 와서 팔레스티나 성지 회복을 위해 십자군 전쟁에 나선 경건한 신자들 중 일부도
성지 회복 후에도 가르멜 산에 남아 자신을 성모님께 봉헌하여 은수자 생활을 하게 되었다.

이들의 수가 많아지면서 공동체적인 삶의 모습을 갖추게 되어, 13세기초 (1206년과 1214년 사이)에
당시 예루살렘 총대주교였던 성 알베르또 아보가드로 주교에게서 수도회 규칙서를 받아 은수자적 수도공동체 생활을 영위하게 되었다.
(1226년, 교황 호노리우스 3세로부터 수도회 회칙 첫 인증 받음).
이후 회교도들의 팔레스티나 재침공을 피해 1230년대에 유럽으로 수도회가 이주하게 되었고,
이주와 더불어 당시 유럽의 환경에 맞게 기본적인 은수적 생활을 고수하면서도 시대적 요청에 따른 사도직 활동을 수행하게 되었고,
1247년에는 교황 인노첸시오 4세로부터 원초적 은수정신과 아울러 사도직 실천을 겸비한 탁발수도회로 최종 승인되기에 이르렀다.

이후 16세기 스페인의 데레사 성녀는 복음과 원회규의 정신에 충실한 모습으로 개혁하고자,
1562년 아빌라의 성 요셉 가르멜 수녀원을 창립했고, 이후 십자가의 성 요한과 더불어 남녀 가르멜 수도회를 개혁하여
오늘날의 ’맨발 가르멜 수도회’ (개혁 가르멜)을 일으켰다.
현재 전세계적으로는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와 십자가의 성 요한의 개혁을 따르는 ’맨발 가르멜 수도회’와
개혁 이전의 규칙을 따르는 ’완화 가르멜 수도회’가 함께 있으며,
우리나라에 진출해 있는 남녀 가르멜 수도회는 모두 ’맨발 가르멜수도회’(개혁 가르멜)에 속한다.
(가르멜수도회홈에서)

*가르멜산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 축일:7월16일.
*성 엘리아 예언자 축일:7월20일.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축일:10월15일.
*십자가의 성 요한 사제 학자 축일:12월14일.

 

 

    말씀의 초대
    다니엘의 세 동료 가운데 하나인 아자르야는 불 한가운데에 우뚝 서서, 저희의 부서진 영혼과 겸손해진 정신을 보시어 저희를 희생 제물로 받아 달라고 기도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형제가 죄를 지으면 몇 번이나 용서해 주어야 하냐는 물음에, 자기 종들과 셈을 하는 임금의 비유를 드시며 형제를 마음으로부터 용서하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저희의 부서진 영혼과 겸손해진 정신을 받아 주소서.> ▥ 다니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3,25.34-43 그 무렵 25 아자르야는 불 한가운데에 우뚝 서서 입을 열어 이렇게 기도하였다. 34 “당신의 이름을 생각하시어 저희를 끝까지 저버리지 마시고, 당신의 계약을 폐기하지 마소서. 35 당신의 벗 아브라함, 당신의 종 이사악, 당신의 거룩한 사람 이스라엘을 보시어 저희에게서 당신의 자비를 거두지 마소서. 36 당신께서는 그들의 자손들을 하늘의 별처럼, 바닷가의 모래처럼 많게 해 주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37 주님, 저희는 모든 민족들 가운데에서 가장 작은 민족이 되었습니다. 저희의 죄 때문에, 저희는 오늘 온 세상에서 가장 보잘것없는 백성이 되고 말았습니다. 38 지금 저희에게는 제후도 예언자도 지도자도 없고, 번제물도 희생 제물도 예물도 분향도 없으며, 당신께 제물을 바쳐 자비를 얻을 곳도 없습니다. 39 그렇지만 저희의 부서진 영혼과 겸손해진 정신을 보시어, 저희를 숫양과 황소의 번제물로, 수만 마리의 살진 양으로 받아 주소서. 40 이것이 오늘 저희가 당신께 바치는 희생 제물이 되어, 당신을 온전히 따를 수 있게 하소서. 정녕 당신을 신뢰하는 이들은 수치를 당하지 않습니다. 41 이제 저희는 마음을 다하여 당신을 따르렵니다. 당신을 경외하고 당신의 얼굴을 찾으렵니다. 저희가 수치를 당하지 않게 해 주소서. 42 당신의 호의에 따라, 당신의 크신 자비에 따라 저희를 대해 주소서. 43 당신의 놀라운 업적에 따라 저희를 구하시어, 주님, 당신의 이름을 영광스럽게 하소서.”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 말씀 안에 살아계신 주님께서
       제 마음안에 친히 오시어
       사랑의 불을 놓아 주시고
       사랑의 기적을행하시어
      주님의 말씀이 그대로 제게 이루어지게 하소서.
                 아멘
    복음
    <너희가 저마다 자기 형제들을 용서하지 않으면,
    아버지께서도 너희를 용서하지 않으실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8,21-35 21 그때에 베드로가 예수님께 다가와, “주님, 제 형제가 저에게 죄를 지으면 몇 번이나 용서해 주어야 합니까? 일곱 번까지 해야 합니까?” 하고 물었다. 22 예수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 23 그러므로 하늘 나라는 자기 종들과 셈을 하려는 어떤 임금에게 비길 수 있다. 24 임금이 셈을 하기 시작하자 만 탈렌트를 빚진 사람 하나가 끌려왔다. 25 그런데 그가 빚을 갚을 길이 없으므로, 주인은 그 종에게 자신과 아내와 자식과 그 밖에 가진 것을 다 팔아서 갚으라고 명령하였다. 26 그러자 그 종이 엎드려 절하며, ‘제발 참아 주십시오. 제가 다 갚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27 그 종의 주인은 가엾은 마음이 들어, 그를 놓아주고 부채도 탕감해 주었다. 28 그런데 그 종이 나가서 자기에게 백 데나리온을 빚진 동료 하나를 만났다. 그러자 그를 붙들어 멱살을 잡고 ‘빚진 것을 갚아라.’ 하고 말하였다. 29 그의 동료는 엎드려서, ‘ 제발 참아 주게. 내가 갚겠네.’ 하고 청하였다. 30 그러나 그는 들어주려고 하지 않았다. 그리고 가서 그 동료가 빚진 것을 다 갚을 때까지 감옥에 가두었다. 31 동료들이 그렇게 벌어진 일을 보고 너무 안타까운 나머지, 주인에게 가서 그 일을 죄다 일렀다. 32 그러자 주인이 그 종을 불러들여 말하였다. ‘이 악한 종아, 네가 청하기에 나는 너에게 빚을 다 탕감해 주었다. 33 내가 너에게 자비를 베푼 것처럼 너도 네 동료에게 자비를 베풀었어야 하지 않느냐?’ 34 그러고 나서 화가 난 주인은 그를 고문 형리에게 넘겨 빚진 것을 다 갚게 하였다. 35 너희가 저마다 자기 형제를 마음으로부터 용서하지 않으면, 하늘의 내 아버지께서도 너희에게 그와 같이 하실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말씀안에 살아계신 주님께서
         부족한 제 영혼을 다스리시어
        매순간 말씀 안에서 살아 숨쉬며
        복음을 실천하게 하소서.
                  아멘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을 보면 베드로는 잘못한 형제를 일곱 번 정도 용서해 주면 되느냐고 예수님께 질문합니다. 당시 율법 학자들은 세 번 정도 용서해 주면 된다고 생각했기에, 베드로는 한술 더 떠 일곱 번이라고 말한 것입니다. 이는 내심 칭찬받고 싶은 의도에서이지요.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일흔일곱 번이란 사실 무한수를 뜻하신 것입니다. 끝없이 용서해 주라는 말씀이지요. 이 감당하기 어려운 일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합니까? 우리의 생각을 바꾸는 길밖에는 없어 보입니다. 모든 것을 예수님의 기준에, 당신을 죽인 자들까지도 용서하신 예수님의 기준에 맞추는 것 외에 다른 길이 없지 않습니까?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에까지 달리셨습니다. 이는 정의가 아니지요. 악입니다. 어떻게 아무런 잘못도 없으신 분이 그 끔찍한 십자가에 달리셨습니까? 사랑의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리신 것보다 더 큰 악이 어디 있습니까? 예수님께서는 십자가를 하느님의 뜻으로 받아들이십니다. 하느님께서는 왜 불의를 받아들이라고 하십니까? 불의를 헤쳐 나가 악을 극복해야만 더욱 성숙해지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악에 처해서도 용서와 사랑을 베풀 때만이 진정으로 완전해질 것입니다. 그러기에 주님께서는 그러한 자리로 우리를 부르시고, 우리에게 용서하라고 가르치시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렇다면 하느님께서 진정 나에게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지 깊이 묵상해야 하겠습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출처 매일 미사-

 
★  오늘도  생활의 기도를 통하여
 
기쁨과 사랑과 평화 누리는 좋은 하루 되세요.

 

댓글목록

한처음님의 댓글

한처음 작성일

아~멘~ 아~멘 아멘.

어머니향기님의 댓글

어머니향기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 이시여~
나주 성모님의 인준을 위하여
전구해 주소서 아멘!!!

미소님의 댓글

미소 작성일

아멘 아멘 아멘.
복자.만투아의.밥티스트.이시여~
성모님 성심의승리위하여 기도 해주세요
감사합니다
♡☆♡☆♡

여명님의 댓글

여명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나주성모님의 빠른 인준과 율리아님의 건강회복을 위하여 빌어주소서. 아 - 멘..
제가 지향하는 모든 이들의 회개와 구원을 위하여 빌어주소서. 아 - 멘..

촛불님의 댓글

촛불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영적인사랑님의 댓글

영적인사랑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나주 성모님의 인준과 율리아님의 영육간의 건강과
지향하는 모든 기도가 그대로 이루어지게 빌어주소서..

아멘~~!!**
성체사랑님 감사합니다..

유민혁님의 댓글

유민혁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하늘의 모든천사들과 성인성녀들이시여 !

나주의성모님 !
율리아엄마의 빠른회복과, 성모성심의 승리 !
제 자신이 5대영성으로 무장하여 작은영혼이 될 수있도록
저와같은 처지에 있는 자녀들까지도 율리아엄마의 기도에 합하여
하느님께 전구하여 주소서 ! 부디 전구하여 주소서  아멘.

사랑의성심님의 댓글

사랑의성심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율리아님의 영육간의 건강과
안전을 위하여 전구해주소서. 아멘!

생활의기도화님의 댓글

생활의기도화 작성일

주님의 크신 자비와 사랑을 받았고
잘못한 것 셈치자면 너무나 크고도 큰대
나는 다른사람들을 얼마나 이해하고 용서했을까요?
빈성해 봅니다.

나주 성모님의 빠른 인준과 율리아님
영육건강 빠른회복 꼭 되시길 전구해
봅니다.아멘

비천한죄인님의 댓글

비천한죄인 작성일

성체사랑 님 정말 감사합니다.
저도 성인을 닮아
성경을 가까이 하고 더 깊게 묵상하고 싶어요.
나주성모님 메시지와 님 향한 사랑의 길, 님의 향기두요~!!!
아멘!!!!!

침잠하여라님의 댓글

침잠하여라 작성일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아멘
자비의 하느님
용서의 하느님
감사합니다.

엄마따라감님의 댓글

엄마따라감 작성일

성 만투아의 밥티스트여
율리아 엄마를 지켜주소서 아멘!

엄마와함께님의 댓글

엄마와함께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나주성모님 인준을 위하여 빌어주소서
율리아님의 영육간의 건강과 안전, 기도지향이 이루어지도록 빌어주소서
예수님께서 죄인들을 용서하심과 같이
저희들도 이웃의 잘못을 용서하고
사랑실천하며 주님과 성모님 마음에 꼭 드는
생활이 되도록 빌어주소서. 아멘!

성체사랑님, 수고하셨습니다. 은총 가득 받으소서!

믿음님의 댓글

믿음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님의길님의 댓글

님의길 작성일

아멘 ~

복자 밥티스트시여~
나주의 빠른인준과
율리아 엄마의 영육간의 건강과
율리아 엄마의 원의가 그대로 이뤄지도록 전구해주소서

감사합니다

사랑의홍수님의 댓글

사랑의홍수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나주성모님 인준과 율리아님의 영육간의 건강과 안전,
봉헌하시는 기도지향이 이루어지도록 전구해 주소서.
아 ~~~ 멘 !!!

님의것님의 댓글

님의것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나주성모님 인준을 위하여,
율리아님의 영육간의 건강과 안전과 빠른 건강회복과
봉헌하시는 기도지향이 이루어지도록 전구해 주소서
아멘

해필리에버님의 댓글

해필리에버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온 인류 구원을 위한 은총의 중재자이시며 보속의 협조자로 오신
나주 성모님의 빠른 인준과 율리아님의 영육간 건강과 안전,
봉헌하시는 모든 기도지향이 그대로 이루어지시도록 전구하여
주소서. 아멘. ♡♡♡

주찬미님의 댓글

주찬미 작성일

좋은글 감사드려요.
주님. 성모님  축복
가득 받으세요...

새로운여명님의 댓글

새로운여명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애인여기님의 댓글

애인여기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나주성모님의 인준과 성모성심의 승리를 위하여 전구하여주소서.
율리아님의 영육간의 건강과 빠른 회복을 위하여 전구하여주소서
봉헌하시는 기도지향이 그대로 이루어지도록 전구하여주소서.아멘

장미님의 댓글

장미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나주성모님 인준을 위하여
율리아님의 영육간의 건강과 안전을 위하여
세계평화 와 죄인들의 회개를 위하여
하느님께 빌어주소서
아멘!!!

무염시태님의 댓글

무염시태 작성일

아멘!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시여 !
          인류가 나주성모님 공경에 전력을
          다하도록 빌으소서~☆

기쁨과평화님의 댓글

기쁨과평화 작성일

그때에 베드로가 예수님께 다가와,
“주님, 제 형제가 저에게 죄를 지으면 몇 번이나 용서해 주어야 합니까?
일곱 번까지 해야 합니까?” 하고 물었다.
예수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

아멘~

위로의샘님의 댓글

위로의샘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나주 성모님의 인준과 율리아님의 영육간의 건강과 지향하는 모든 기도가 그대로 이루어지게 빌어주소서.
아멘!!!
사랑하는 성체사랑님!
님의 수고와 정성에 늘 감사합니다.
주님, 성모님 사랑과 은총을 가득히 받으세요.
아멘!!!

향유님의 댓글

향유 작성일

아멘!!!
복자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나주성모님의 인준위하여
율리아엄마의 육신의 빠른 회복을 위하여
모든기도지향이 이루어지도록 전구해주소서~
주님.성모님 사랑안에서
감사드리며 행복하세요~~

야고보님의 댓글

야고보 작성일

+아멘+
+감사합니다+

사랑과겸손님의 댓글

사랑과겸손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나주성모님의 빠른 인준을  위해,
율리아님의 영육간에 건강과 안전, 빠른 건강 회복을 위해,
봉헌하시는  기도 지향이 이루어 지도록 전구해 주소서.아멘.

성체사랑님 감사합니다.

길동이님의 댓글

길동이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이시여,
나주 성모님의 인준을 위하여
율리아엄마의 안전과 빠른 건강회복을 위하여
빌어주소서. 아멘.
성체사랑님, 감사드립니다.

자아포기님의 댓글

자아포기 작성일

복자 만투아의 밥티스트 시여!! 나주성모님 인준을위하여 빌어주소서!아멘
율리아님의 영육간 건강과 기도지향이 그대로 이루어지도록 함께 빌어주소서!아멘